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린이집 원장들 "보육료 16% 인상 등 정부지원 먼저"

입력 2015-01-22 09:31 수정 2015-01-26 23: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린이집 폭행사건이 전국적으로 봇물터지듯 나오면서, 이런 사태를 막겠다며 어린이집 원장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하지만 이 자리에서 스스로 잘못을 고치려는 실질적 대책보다는 정부지원을 선결 과제로 내세웠습니다.

보도에 JTBC 제휴사인 대구일보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 4만3천 어린이집을 대표해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회장과 임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최근 잇따른 어린이집 학대를 사죄하고 자구책 마련을 위한 자리입니다.

연합회는 우선 자정결의와 함께 안전사고 제로인증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 아동학대 근절 서약서 작성하고 예방기능 강화에도 힘쓰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정광진/한국어린이집연합회 회장 : 회원자격의 박탈, 제명 등 자체적인 규제도 강화하겠습니다.]

하지만 정작 실질적인 대책이 될 지는 의문입니다.

경찰의 CCTV 전수조사나 압수수색에는 협조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고, 아동학대를 해결하려면 정부지원이 선행돼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올해 3% 오른 보육료를 최대 16%까지는 인상해야 한다는 겁니다.

[정광진/한국어린이집연합회 회장 : 국회와 정부당국의 아동학대 근본대책 마련을 위한 올바른 방향으로 제도개선을 촉구합니다.]

아동학대 재발방지를 빌미로 추가적인 정부 지원을 요구하는 어린이집.

지원요구에 앞서 스스로의 잘못을 고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