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폭행 보육교사, 체포 "상습폭행 절대 아냐 …처음 때렸다"

입력 2015-01-16 08:13 수정 2015-01-26 23: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네 살배기 어린이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린이집 보육 교사가 어제(15일) 경찰에 긴급 체포됐습니다. 폭행 사실은 인정했지만 상습폭행은 부인했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저녁 보육교사 33살 양모 씨가 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어린이집에서 네 살 아이를 폭행한 사실이 알려진 뒤 경찰의 출석 요구에도 응하지 않은 채 친정집에 머물고 있다 경찰에 체포된 겁니다.

양 씨는 이번 뿐 아니라 다른 원생들에게도 자주 폭행과 폭언을 해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양 씨는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양모 씨/어린이집 가해 교사 : 정말 많이 미안하고 죄송합니다.]

그러나 상습적으로 폭행이 이뤄졌다는 학부모들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양모 씨/어린이집 가해 교사 : (상습 폭행 얘기있는데 혐의 인정하시나요?) 상습폭행은 절대 아닙니다. (처음 때리신 거에요?) 네.]

경찰 조사에서도 양 씨는 끝까지 상습 폭행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양씨와 피해자들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인 뒤 오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한편 인천 연수구는 해당 어린이집 원장과 양 씨에 대해 자격 정지나 취소 처분을 내리기로 했습니다.

문제의 어린이집은 폐쇄 조치하고, 국공립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