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동계올림픽 또 아시아에서 열린다…추락하는 인기, 왜?

입력 2015-01-07 22:24 수정 2015-01-07 23: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신 것처럼 준비에 차질이 생긴 것도 문제지만 동계올림픽의 더 심각한 문제는, '인기 추락'입니다. 2022년 개최도시 신청을 마감했는데 중국 베이징과 카자흐스탄 알마티. 딱, 두 곳뿐입니다.

김진일 기자입니다.

[기자]

2022년 동계올림픽 유치 신청 마지막 날.

IOC에 접수된 신청서류 중에 유력 후보였던 노르웨이 오슬로는 없었습니다. 베이징과 알마티 둘뿐이었습니다.

[왕안슌 위원/베이징 동계올림픽 유치위 : 대기오염과 적은 적설량 등 문제의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안드레이 크류코프 위원/알마티 동계올림픽 유치위 : 가장 중요한 건 우리는 모든 동계올림픽 시설을 갖추고 있다는 겁니다.]

올림픽의 대륙별 순환 개최는 옛말, 누가 되든 아시아는 동계올림픽을 연속개최합니다.

전례가 없는 일인데요, 유럽 국가들은 고비용을 이유로 일찌감치 발을 뺐습니다.

[이대택 교수/국민대 체육학과 : 개최하는 도시마다 재정적인 손실이나 재정적인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있고 거기에 대한 부담이 없지 않겠죠.]

실제로 대형 국제대회는 재정난과 빚더미로 이어졌는데요, 지난해 동계올림픽의 러시아 소치와 월드컵의 브라질이 그렇습니다.

IOC가 고심 끝에 올림픽 분산개최 카드까지 꺼냈지만 추락하는 동계올림픽 인기, 회복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