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 모녀 살해한 가장, 주식 투자 실패 등 생활고 겪어

입력 2015-01-07 08: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부인과 두 딸을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어제(6일)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는데요.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서초동의 한 아파트에 사는 47살 강모 씨가 아내와 두 딸을 살해한 뒤 자신의 승용차로 도주한 건 어제 새벽입니다.

강씨는 오전 6시 30분쯤 충북 지역에서 119에 전화해 범행 사실을 직접 신고하면서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고 말했습니다.

신고 후 강 씨는 경북 상주를 거쳐 문경까지 도주했다가 검문하는 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경찰 체포 당시 강 씨의 손목에서 자해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 씨가 쓴 유서에는 경제적 어려움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성태 경위/서초경찰서 강력4팀장 : 컴퓨터 관련 회사에 다니다가 최근에 2~3년 전에 그만둬서 경제적으로 어렵게 사는 것을 비관해서 살해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강 씨는 스스로 회사를 퇴사한 뒤, 자녀들에게 이 사실을 숨기기 위해 선후배 사무실을 오가다 최근 1년 동안은 고시원에 다녔습니다.

실직 한 달 전 강 씨는 은행에서 아파트를 담보로 5억 원을 대출했습니다.

강 씨는 담보대출금으로 아내에게 매월 400만 원씩 생활비를 주고, 나머지는 주식에 투자했다가 2억 7000만 원을 잃었습니다.

경찰은 오늘 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유족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재산 상태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