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초동 세모녀 살해' 가장… 살해동기 '실직·주식투자 실패'

입력 2015-01-06 23:54

가장 강씨 "가족과 함께 목숨 끊으려 했다"
경찰, 추가 조사 후 7일 영장 청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가장 강씨 "가족과 함께 목숨 끊으려 했다"
경찰, 추가 조사 후 7일 영장 청구

'서초동 세모녀 살해' 가장… 살해동기 '실직·주식투자 실패'


'서초동 세모녀 살해' 가장… 살해동기 '실직·주식투자 실패'


'서초동 세모녀 살인 사건'의 용의자인 가장 강모씨가 다니던 회사에서 실직한 후 주식투자마저 실패하자 '미래에 대한 불안감'때문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6일 낮 12시30분께 서울 서초동 자신의 집에서 아내와 두 딸을 살해하고 도주한 가장 강모(48)씨를 경북 문경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4시47분께 서울 서초경찰서로 압송된 강씨는 입고 있던 후드 셔츠의 모자를 턱까지 끌어내리고 고개를 숙인 채 경찰서 안으로 들어섰다. 포승줄에 묶여 경찰서 로비로 들어온 강씨는 '가족들과 함께 목숨을 끊으려 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숙이고 있던 고개를 살짝 끄덕였다.

하지만 '생활고 때문에 그랬느냐', '유서는 언제 작성했느냐', '신고는 왜 했느냐' 등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도, 반응도 하지 않았다. 가끔 미세한 떨림이 느껴질 뿐이었다. 고개를 들지 못하던 강씨는 조사를 받으러 들어갔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이날 오전 6시31분께 서초동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 거실에서 아내(43)와 큰딸(13), 작은딸(8) 등 3명을 목 졸라 살해하고 119에 신고했다. 신고 당시 '처와 아이들을 죽이고 자신도 죽겠다'고 말한 강씨는 곧바로 잠적해 도주를 시작했다.

강씨가 남긴 노트에는 유서로 보이는 '미안해 여보, 미안해 ㅇㅇ아(딸), 천국으로 잘 가렴, 아빠는 지옥에서 죗값을 치를게'라는 취지의 글이 발견되기도 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이날 오전 8시께 강씨의 휴대전화 신호가 충북 청주에서 잡히는 것을 확인하고 일대 검문검색을 강화했다.

경찰은 승용차를 타고 도주하던 강씨가 이날 오전 10시47분께 경북으로 들어오다 경북대 상주캠퍼스 인근 CC(폐쇄회로)TV 영상에 찍힌 것을 확인하고 추적을 벌였다.

승용차로 도주하던 강씨는 반대 방향으로 운행 중이던 순찰차에 발각돼 1㎞가량 도망가다 이날 낮 12시10분께 경북 문경시 농암면의 한 도로에서 검거됐다.

검거 당시 강씨의 옷은 모두 물에 젖은 상태였으며 손목을 그어 자해를 시도한 흔적이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강씨가 충북 청주시 대청호에서 자살을 시도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컴퓨터 관련 업체에 다녔던 강씨는 3년 전인 2012년 12월 그만 둔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강씨는 서초동 아파트를 담보로 5억원을 대출받아 아내에게 매달 400만원씩 생활비로 건넸으며, 직장을 계속 다니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 고시원으로 출퇴근하면서 주식에 손을 댄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2년간 고시원으로 출퇴근 하면서 강씨는 5억원 중 생활비로 1억원을 쓰고, 주식을 통해 2억7000만원을 날려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가 가족을 살해한 이유는 가족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 때문이라고 진술했다"며 "현재까지 상의 없이 단독 범행인 것으로, 보이나 아직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강씨는 정신 병력이나 우울증 증세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강씨가 정상생활을 하다가 실직 후 어려운 경제상황을 이겨내지 못하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강씨를 상대로 부부사이에 감정적 문제가 있었는지 등 정확한 범행 경위와 범행을 신고 후 도주한 이유 등을 조사한 후 7일 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