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정부, '전후 70년 아베 담화' 전문가 인선 착수

입력 2015-01-05 09: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정부는 올해 8월15일 발표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종전 70년 담화를 위해 이르면 오는 3월 전문가 회의가 열리는 방향으로 인선 작업에 착수했다고 교도통신이 3일 보도했다.

이 담화는 국제 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적극적으로 공헌해 나간다는 '미래 지향'을 전면으로 내걸 방침이지만 역사 인식이나 전쟁 책임의 표현에 따라서는 중국과 한국이 반발할 수도 있다고 통신은 전망했다.

이 담화가 전후 50년을 맞았을 때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총리가 담화 에서 명기한 '일본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계승할 지가 주목되고 있다.

아베는 지난달 중의원 선거 직후 라디오 방송에서 전후 70년 담화에 대해 "과거 전쟁에 대한 반성과 전후 행보 및 일본이 앞으로 어떤 길을 나아가야 할 지를 담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 소식통은 "담화가 적극적인 내용이 될 것이란 의미"라고 해설했다. 전문가들도 이러한 아베 총리의 뜻에 따라 인선될 전망이다.

다만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부분은 지난 전쟁을 어떻게 받아들이냐다.

전후 50년이었던 1995년 무라야마는 아시아 각국에 '식민지 지배와 침략'을 인정하고 '통렬한 반성과 사죄'를 표명했었다. 전후 60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郎) 총리 담화도 이러한 표현을 답습했다.

아베는 2013년 4월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무라야마 담화를 그대로 계승하고 있지는 않다"던가 "'침략'이라는 정의는 학계적으로도 국제적으로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발언한 바 있다.

그후 전직 총리들의 담화를 기본적으로 답습한다는 방침을 보이고 있지만 무라야마 담화에는 위화감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3년과 2014년 8월15일 전국 전몰자 추도식에서는 역대 총리들이 발언해 온 아시아에 대한 가해와 반성을 언급하지 않았다. 정권 간부는 "국내용 위령제라서"라고 설명한다.

중국과 한국은 아베의 역사 인식 문제에 있어서 공동 투쟁할 방침도 보인다. '역사수정주의'로 낙인이 찍힌다면 서방 국가도 불신감을 가질 수 있어 아베는 어려운 판단을 내려야 할 처지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