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날씨] 새해 첫 한파…서해안 눈·황사

입력 2015-01-01 08: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2015년 을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우리 사회가 보다 건강하고, 상생하는 희망 가득한 한 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 시민들은 첫 해를 보면서 소원을 빌고 힘찬 발걸음을 내딛게 되는데요. 전국에 해맞이 인파가 몰리고 있습니다. 잠시 뒤에, 호미곶과 정동진 하늘공원을 연결해서 2015년 첫 일출의 모습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오늘(1일) 든든하게 챙겨 입어야겠습니다. 중부와 경북 북부 지방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서해안에는 옅은 황사와 눈 소식이 있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센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이선민 캐스터?

+++

네, 새해 첫 날 추위가 매섭습니다.

중부와 경북 북부 지방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는데요.

현재 서울은 영하 9.3도, 체감온도는 영하 16.8도까지 떨어져 있습니다.

북쪽에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서해상에는 눈구름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이 눈구름의 영향으로 호남과 제주도에는 눈이 내리고 있는데요.

앞으로 제주 산간에는 최고 30cm의 눈이 더 내리겠고, 충청 이남 서해안은 1에서 5cm의 눈이 더 내리겠습니다.

눈은 늦은 오후에는 대부분 그치겠지만, 호남 지방은 내일 새벽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현재 서울과 경기 서해안에는 옅은 황사가 나타나고 있는데요.

서해안은 낮까지 옅은 황사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찬 바람 때문에 체감온도는 더 떨어져 있는데요, 현재 서울 체감온도 영하 16.8도, 강릉은 체감온도 영하 14.4도, 독도도 체감온도가 영하 10도 가까이 떨어져 있습니다.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무는 곳이 많겠습니다.

서울 영하 4도, 전주 영하 1도가 되겠습니다.

이 한파는 주말 낮부터 누그러들겠고, 서해안에는 내일 다시 눈이 내리겠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