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 80% '우리 사회 여전히 불안'…세월호 참사 극복 못해

입력 2014-12-29 13:11

안전처, 사회안전 및 4대악 체감조사결과 드러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전처, 사회안전 및 4대악 체감조사결과 드러나

국민 80% '우리 사회 여전히 불안'…세월호 참사 극복 못해


우리사회가 안전하다고 느끼는 국민이 다섯 명 중 한 명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80%는 여전히 불안하다고 느끼고 있었다.

지난 4월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후속 조치가 이뤄지고는 있지만 아직도 불안하긴 마찬가지인 셈이다. 그나마 체감안전도 평균이 상반기보다 다소 높아졌다는 게 위로라면 위로다.

국민안전처는 29일 '하반기(7~12월) 사회안전 및 4대악 체감도 조사결과' 국민 21%만이 우리 사회가 전반적으로 '안전하다'(안전도)고 느끼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의 22.3%나 올 상반기 23.9% 보다 낮은 수준이다. 그나마 세월호사고 이후 지난 5월의 16%보다는 개선된 수치다. 12월에는 세월호 특별법이 통과(11월7일)되고 국민안전처가 출범(11월19일)하면서 안전하다는 답변이 하반기 평균보다 1.5%P 높은 22.5%를 기록했다.

이번 설문은 19세 이상 일반인 1200명(매월 설문)과 중고생 1000명(이하 분기별 설문), 전문가 100명과 식품안전 패널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성폭력과 학교폭력, 가정폭력에 대해서는 '안전하지 않다'(불안전도)고 느끼는 국민이 하반기 평균 각각 42.5%, 53.9%, 15.6%로 나타났다. 상반기 조사결과보다 각각 2.5%P, 1.0%P, 1.4%P 감소했다.

식품안전 분야도 '안전하지 않다'는 응답이 올해 평균 26.2%로 지난해 평균(27.9%)보다 1.7%P 줄었다. 올 한 해 동안 성폭력·학교폭력·가정폭력에 대해 '불안하다'고 느낀 국민은 각각 43.6%, 54.4%, 16.2%였다.

성폭력·학교폭력·가정폭력의 안전체감도가 하반기에 상승한 이유는 정부의 성폭력·가정폭력 방지 종합대책과 4대악 근절 대책이 영향을 끼쳤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편 안전처는 이날 이성호 차관 주재로 출범 후 첫 안전정책조정회의를 열어 부처별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추진상황, 4대악 근절대책 추진현황, 연말연시 100일 특별재난안전대책 추진실적과 주요 재난안전관련 정책을 논의했다.

안전혁신 마스터플랜은 세월호 사고를 계기로 범정부가 재난안전관리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하는 종합계획이다. 특히 각계각층의 폭넓은 의견을 담기 위해 내년 1월20일까지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를 추진한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