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원외교 국정조사 29일 시작…MB 출석 여부 관심

입력 2014-12-28 21:08 수정 2014-12-29 13: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는 내일(29일)부터 100일간의 국정조사 정국으로 들어갑니다. 내일 본회의를 열어서 자원외교 비리의혹 국정조사 요구서를 의결하게 되는데, 이전 국정조사에서도 그랬던 것처럼 증인 채택 문제를 둘러싸고 한동안 시간끌기 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성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장 큰 관심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증인 출석 여부입니다.

야당은 이 전 대통령이 자원외교 총괄 책임자인 만큼 반드시 불러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서영교 대변인/새정치연합 : 전직 대통령이라도 성역이 되면 안 됩니다. 떳떳하다면 오히려 나와서 떳떳함을 밝히는 게 맞다고 말씀드립니다.]

하지만 새누리당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고, 이 전 대통령 역시 최근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이명박/전 대통령(지난 18일) : (자원외교 국정조사하면 나간다고 했습니까) 구름 같은 얘기 하고 있어.]

설사 증인으로 채택되더라도 출석할지는 미지수입니다.

야당은 최경환 경제부총리, 이상득 전 의원, 박영준 전 지경부 차관 등도 불러내겠다고 벼르고 있습니다.

국정조사 범위도 쟁점입니다.

새누리당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까지 범위를 넓혀 자원외교 전반을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

반면 야당은 이번 국조 자체가 이명박 정부의 잘못을 따지는데 국한됐다며, 물타기하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여야는 각각 친이명박계와 친노무현계 의원들을 국조 위원으로 전진 배치해 격돌이 예상됩니다.

쟁점을 놓고 대치가 이어질 경우 국정조사가 순탄하게 진행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