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수 모 대안학교서 체벌 당한 여학생 숨져

입력 2014-12-26 09: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남 여수지역 한 대안학교에서 교사로부터 체벌을 당한 10대 여학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오전 4시23분께 전남 여수시 화양면 용주리 모 대안학교의 숙소용 컨테이너 건물에서 한모(14·여)양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학교 관계자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한 양은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해당 학교는 A씨 부부가 '대안학교' 형식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한 달 전 여수시 돌산읍에서 화양면 용주리로 이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말마다 학생 10여명을 대상으로 수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경찰은 "아직까지 대안학교 승인을 받지 못했다"는 A씨 부부의 진술을 바탕으로 학교가 무허가로 운영돼 온 것으로 보고 있다. A씨 부부 역시 교사 자격증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의 아내가 지난 주말 한 양을 체벌한 사실을 확인, 한 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A씨의 아내를 아동학대 치사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