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여론조사, "독도에 관심있다" 66.9%…4.2P 감소

입력 2014-12-26 07: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내각부는 25일 다케시마(竹島, 한국명 독도)와 센카쿠제도(尖閣諸島, 중국명 댜오위댜오)에 관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여기서 '다케시마에 '관심 있다' '관심 있는 편이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총 66.9%로 지난해 6월 조사(71.1%)보다 4.2포인트 감소했다고 이 통신은 말했다.

한편 센카쿠제도에 관심있다는 응답은 총 74.5%로 지난해 7월 조사(73.7%)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다케시마에 '관심 없다' '관심 없는 편이다'라는 응답자(총 30.7%)에게 복수 응답으로 이유를 묻자 '자신의 생활에 그다지 영향을 주지 않는다'가 가장 많은 64.1%를 차지했으며 지난해 보다 9.2포인트 증가했다.

이어 '알 기회 또는 생각할 기회가 없었다'(35.7%), '내용이 어렵다'(20.5%)는 이유가 뒤를 이었다.

다케시마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라는 응답은 95.1%였으며, 그 가운데 '우리나라 고유의 영토'라고 인식하고 있다는 비율은 77.0%로 나타났다.

한편 센카쿠제도를 '알고 있다'는 응답자는 92.3%였다. '무엇을 알고 있는가'라는 질문(복수 응답)에서는 '중국선이 영해 침입을 반복하고 있다'(79.6%), '영해침입에 대해 일본정부가 중국 측에 항의하고 있다'(79.1%)라는 응답이 많았으며, 이는 모두 지난해 조사보다 4.6포인트 상승했다.

일본정부는 센카쿠제도와 다케시마가 모두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규정하고 있어 중국, 한국과 대립하고 있다.

담당자는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국민들의 후원이 필요하다. 관심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조사는 11월 전국에 있는 성인 3천 명을 대상으로 면접 여론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응답률은 다케시마 조사가 60.0%(1,799명), 센카쿠제도 조사가 60.9%(1,826명)였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