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제 발로 '호랑이 굴'에 간 만취운전자, 차 멈춘 곳이…

입력 2014-12-26 09: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음주운전을 하던 30대 남성이 제 발로 호랑이 굴에 들어갔습니다.

이틀 전 새벽, 회사 송년회에 참석한 임모 씨, 소주 1병 반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 졸린 나머지 차가 신호에 걸리자 그대로 잠들어버렸습니다.

그런데 차가 멈춰선 곳은 황당하게도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본부 앞, 때마침 순찰 중이던 경찰관에게 딱 걸리고 말았는데요, 당시 임 씨는 만취상태로 면허취소 수준.

제대로 조사를 할 수도 없을 정도여서 혈중 알코올 농도 측정만 하고 귀가 조치됐다고 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