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임직원 모두의 잘못…저부터 반성"

입력 2014-12-22 15: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임직원 모두의 잘못…저부터 반성"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동생 조현민 전무가 최근 '땅콩 리턴' 사태 이후 "회사의 잘못된 부분은 한 사람으로만 만들어지지 않는다.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라고 말했다.

조 전무는 지난 17일 마케팅 분야 직원들에게 보낸 '반성문'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통해 "그래서 저부터 반성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직원들에게 항상 미안한 마음은 아직도 미흡하고 부족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있다는 점"이라며 ""실수를 다시 반복 안하도록 이 꽉 깨물고 다짐하지만 다시 반성할때도 많다. 특히 우리처럼 큰 조직은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조 전무는 "손해는 봐도 지금까지 전 진심이 항상 승부하는 것을 봤다"며 "과연 (마케팅 부문 총괄) 자격이 있냐 해도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부서를 맡은 이상 최선을 다하고 싶다. 이유없이 마케팅을 맡은 건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