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평창올림픽 종합 4위 목표"…단체-주무부처 반응은

입력 2014-12-17 09: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한체육회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목표를 종합 4위로 정했습니다. 가능할까요? 대책회의 분위기는 상당히 회의적였다고 합니다.

송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나라의 동계올림픽 성적입니다.

지금까지 두 자릿수 메달을 딴 건 두 차례인데, 평창에서 20개를 따내 2010년 밴쿠버의 종합 5위를 넘어, 4위에 오르겠다는 겁니다.

이른바 '평창 프로젝트'입니다.

메달은커녕 본선행조차 버거운 종목이 대부분, 목표는 공허합니다.

경기단체들은 푸념부터 합니다.

[이재찬 수석부회장/대한스키협회 : 해외 대회 참가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시면….]

[장문익 부회장/대한컬링연맹 : 장비 같은 경우는 한계에 부딪히다 보니까….]

[정재호 회장/대한루지경기연맹 : 체육관도 없는데 메달 딴다, 이게 있을 수 없는 얘기 아닙니까.]

이런데도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훈계부터 합니다.

[우상일 국장/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 : 예산이 그냥 나가는 게 아니지 않습니까. 그냥 도와달라고만 하면 도와드릴 수 있는 방법을 찾기가 어렵습니다.]

내년도 평창 프로젝트 예산으로 158억 원을 배정한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자신감이 넘칩니다.

[김정행 회장/대한체육회 : '우리가 (메달) 스무 개 따서 4위 하는데 별문제가 없구나' 하는 생각을 또 해보는 시간이 아닌가…]

시설 준비부터 경기력 문제까지, 평창 올림픽이 다가올수록 고민은 깊어만 갑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