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급부상하는 남북 분산개최론…정부와 강원도의 선택은?

입력 2014-12-09 22:02 수정 2014-12-09 22: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과 달리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분산개최 문제가 걸린 우리나라는 환영하는 입장이 아닙니다. 특히 강원도의 입장은 매우 강경한 것으로 어제(8일) 인터뷰에서도 전해드렸죠. 일부 종목의 남북 분산개최안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오광춘 기자입니다.


[기자]

올림픽을 한 도시에서 열어야 한다는 IOC 규정의 폐지로,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고민스럽습니다.

[박건만 홍보위원/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 저희가 조만간 빠른 시일 안에, 나름대로의 입장을 다시 한 번 정리할 겁니다.]

평창의 준비가 더딘 데다 개최비용 및 시설 사후활용 문제로, 분산개최가 힘을 얻는 상황.

국내 분산개최안에 이어 지난해 북한이 제안했던 남북한 분산개최안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정용철 교수/서강대·체육시민연대 집행위원장 :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는 (분산개최라는) 걸 우리가 역으로 제안하면 어떨까. 환경파괴도 안 하고 남북한 관계도 해빙의 노력이 되고, 남북한이 세계무대에서 같이 평화에 대한 메시지를 줄 수 있는…]

이미 지난해 9월 북한의 장웅 IOC 위원이 "강원도 원산의 마식령 스키장을 올림픽 경기에도 이용할 수 있다"며 스키장 제공 용의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지난 10월엔 북한 고위관계자들이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을 찾아 체육 교류 의지도 내보였습니다.

그간 남북은 국제대회 공동입장 및 응원이나 단일팀 구성은 해봤지만, 대회 분산개최는 없었는데, 올림픽 분산개최를 가능케한 IOC의 결정이 남북한 관계 개선의 새로운 전기가 될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