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권헌장 무산 항의…성소수자 인권단체, 사흘째 농성

입력 2014-12-08 21: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시청 본관 1층 로비에서 밤샘 농성이 3일째 벌어지고 있습니다. 박원순 시장의 선거 공약이 서울시민 인권헌장이었는데, 성소수자 인권단체 회원들이 이것이 무산된 데 항의해서 지금 3일째 농성중이라고 하는데요. 어떤 내용인지 좀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주정완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지금 상황을 우선 설명해주세요.

[기자]

네, 현재 이곳에선 성소수자 차별 철폐를 위한 문화제가 열리고 있는데요.

200여 명의 참석자들이 돌아가면서 연설을 하거나 구호를 외치고 있습니다.

다른 한쪽에선 동성애에 반대하는 보수 기독교 단체 회원들이 '맞불 농성'을 벌이고 있는데요, 아직 별다른 충돌은 없습니다.

[앵커]

네, 없어야겠죠. 농성이 시작된지 한 3일 된다면서요?

[기자]

네, 성소수자 인권단체 회원들은 지난 6일 오전 11시쯤 기습적으로 청사 안으로 들어왔고 현재 사흘째 농성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측은 공공청사 안에서 집회나 농성은 불법이므로 빨리 나가달라고 통보했는데요.

하지만 이들은 박원순 시장과의 면담과 사과 등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물러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서울시 인권헌장, 어떤 것이 문제가 되어서 이 상황까지 온 건가요?

[기자]

네, 서울시 인권헌장 제정을 둘러싼 갈등이 원인인데요.

서울시민은 성별, 종교, 장애, 나이, 사회적 신분과 함께 성적 취향이나 성별 정체성 등에 따라 차별을 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는 조항이 문제가 된 겁니다.

하지만 보수 기독계 단체 등은 동성애 합법화라며 이 조항에 거세게 반발했는데요.

이 와중에 서울시 인권헌장 제정 시민위원회가 지난달 28일 다수결로 이 조항을 채택했습니다.

그러자 박원순 시장이 합의가 아닌 표결은 무효라며 인권헌장 제정을 무산시키면서 논란이 더 커진 겁니다.

[앵커]

박원순 시장이 좀 부담감을 느꼈기 때문일까요? 서울시는 어떤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까?

[기자]

서울시는 일단 박원순 시장과 면담 기회는 만들어 보겠다는 방침입니다만, 아직 구체적인 면담 일정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면담이 성사되더라도 양측의 입장 차가 커서 합의점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