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IOC, 분산 개최 등 개혁안 8일 표결…"평창 공동개최는 한국이 결정"

입력 2014-12-08 14:09 수정 2014-12-08 14:09

평창 공동 개최 시 후보지 12곳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평창 공동 개최 시 후보지 12곳

IOC, 분산 개최 등 개혁안 8일 표결…"평창 공동개최는 한국이 결정"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40개 항에 걸친 IOC 개혁안에 대한 찬반 여부를 결정할 IOC 임시 총회가 8, 9일 이틀 동안 모나코에서 열린다.

이번 임시총회에서는 올림픽 개최 국가에서 올림픽 종목을 추가로 변경할 수 있도록 할 것인지와 올림픽 분산 개최 등을 포함하는 바흐 위원장의 개혁안에 대해 IOC 위원들의 표결을 통해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

특히 올림픽 분산 개최 허용 뎌부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 한국의 주목을 끌고 있다.

바흐 위원장의 IOC 개혁안은 일괄 처리되는 것이 아니라 한 항목씩 IOC 위원들의 표결을 통해 통과 여부를 결정하게 되는데 올림픽 종목 변경안은 첫번째로 분사 개최 허용안은 10번째로 표결에 부쳐질 것으로 알려져 모두 8일 중(한국시간으로는 9일 새벽까지) 처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개혁안 자체가 2020년 이후를 대상으로 하고 있어 개혁안이 통과되더라도 이미 개최가 확정된 평창 동계올림픽에 강제 적용할 수는 없다. 하지만 IOC가 권장 사항으로 평창에 분산 개최를 권고할 수는 있게 된다.

이와 관련 IOC 관계자들은 7일(현지시간) 평창 동계올림픽이 분산 개최되면 봅슬레이, 루지 등 썰매 종목을 치를 수 있는 12곳이 후보지로 선정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올림픽 이후 거의 사용되지 않을 경기장 건설에 드는 비용을 줄이기 위해 썰매 종목 개최지를 평창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와 계속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닐라 린드버그 평창 동계올림픽 조정위원장은 그러나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들 종목을 평창에서 개최할지 말지는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가 정할 일"이라고 강조하며 "그러나 IOC는 최소한 썰매 종목을 치를 수 있는 슬라이딩센터가 다른 나라 어디에 있는지 확인해 다른 선택 방안을 평창에 알려주는 것을 도와줄 수 있다. 그리고 결국 평창에서 치를지 아니면 이 좋은 기회를 선택할 것인지는 평창의 결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년 3월 말을 결정 시한으로 정했다"고 덧붙였다.

크리스토프 두비 올림픽대회 수석국장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평창이 지속가능성이라는 관점에서 실행 가능한 대안으로 이를 타당하다고 생각하면 그다음에 이 문제를 조사해 봐야 한다"고 밝혔다.

IOC는 봅슬레이, 루지, 스켈레톤 등의 종목을 다른 국가에서 치를 경우 경기장 건설비용으로 1200만 달러와 연간 유지 보수비용으로 300만∼-500만 달러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현재 썰매 종목 경기장은 아시아, 유럽, 북미 등에 12곳이 있다.

린드버그 조정위원장은 "다음 주 12곳의 명단을 평창조직위에 보낼 것"이라며 "이중 일부는 당장 내일 가서 올림픽경기를 할 수 있는 경기장이라 이곳에서의 분산 개최가 어렵지 않다"고 밝혔다.

하지만 평창조직위는 이날 특히 슬라이딩센터의 건설이 이미 시작됐다며 분산 개최에 반대했다.

신무철 평창조직위 홍보국장은 "IOC가 분산 개최를 제안하면 평창조직위는 IOC에 건립 중인 경기장의 장기적 활용 계획이 있음을 보여줄 것"이라며 "분산 개최는 곤란하다"고 밝혔다.

사실 올림픽 분산 개최는 전례가 있다. 1956년 호주 멜버른올림픽 때 말의 질병 위험 및 검역상 문제로 승마경기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렸다. 2008년 중국 베이징올림픽 승마 경기도 같은 이유로 홍콩에서 치러졌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