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담뱃값 인상으로 세수 2.8조↑ 예상…국회예산처는 5조↑ 전망

입력 2014-11-28 20: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야가 28일 담뱃값 2000원 인상에 합의함에 따라 세수가 얼마나 늘어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야는 이날 담뱃값을 현재 2500원에서 4500원으로 인상키로 합의했다. 이는 정부가 요청한 인상액수와 같은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이번 인상으로 내년 담뱃세가 모두 9조5061억원가량 걷혀 당초 예상처럼 올해보다 2조8000억원 가량의 세수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여야 합의로 개별소비세 부과분의 20%가 신설되는 소방안전교부세로 돌려지지만 인상 총액에는 변화가 없기 때문이다.

현재 2500원짜리 담배를 기준으로 담뱃값 비중은 유통마진 39%(950원), 담배소비세 25.6%(641원), 국민건강증진부담금 14.2%(354원), 지방교육세 12.8%(321원), 부가가치세 등 기타 9.4%(234원)로 돼 있다.

이번 인상에 따라 개별소비세가 종량세로 부과되면 담배 1갑당 세수 비중은 담배소비세 1007원(인상분 366원), 지방교육세 443원(122원), 건강증진부담금 841원(488원), 부가가치세 등 443원(199원), 개별소비세 594원(소방안전교부세 20% 포함) 등 3199원에 달하게 된다.

이에따라 정부는 담배소비세 1025억원, 국민건강증진부담금 8728억원, 개별소비세 1억7018억원(3415억원은 소방안전교부세로 전환), 폐기물부담금 384억원, 부가가치세 1864억원 등 2조9019억원이 되고 여기서 종가세가 적용됐던 지방교육세 1243억원이 빠져나가면 총액은 2조7775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이같은 정부안과 달리 국회예산정책처는 이번 담뱃값 인상으로 5조원 가량의 세수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예산처는 담배소비세 7516억원, 지방교육세 1523억원, 국민건강증진부담금 1조4566억원, 개별소비세 2조1716억원(소방안전교부세 4343억원), 페기물부담금 557억원, 부가가치세 4577억원 등 세수 5조456억원이 이번 인상으로 증가할 것이라 추산하고 있어 세수 논쟁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