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화산·지진 불안 여전한데…아베 정권은 "원전 재가동"

입력 2014-11-23 20: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제는 일본입니다. 일본의 크고 작은 지진 소식,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로도 자주 전해지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아베 정권이 원전 재가동에 박차를 가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일본 내 원자력 규제위원회가 지진 발생 가능성을 경고했지만 아베 정권은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도쿄에서 이정헌 특파원입니다.


[기자]

2011년 후쿠시마 사고 이후 일본 원전 50기는 모두 가동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아베 정부가 주목한 건 가고시마현 센다이 원전 1, 2호기.

이달초 현 의회가 재가동을 의결하자 재빠르게 내년 초로 재가동 시점을 밀어부쳤습니다.

가고시마엔 지난해 8월에도 폭발한 사쿠라지마 화산 등 활화산이 즐비하지만 무시됐습니다.

일본 화산학회는 3개월 전 폭발 징후를 파악해 핵연료를 미리 빼내겠다는 규슈전력의 계획을 비판했습니다.

[이시하라 가즈히로/일본화산학회 원자력 위원장 : 실제 (화산이) 거대 폭발할 지 판단할 수 있는 건 필리핀 피나투보 화산 폭발 때에도 고작 1주일 전이었습니다.]

60명 안팎의 사망자를 낸 지난 9월 온타케산 분화는 예측조차 못했습니다.

화산재도 규슈전력이 예측한 15cm가 아니라 1m 이상 쌓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지진도 문제입니다.

일본 원자력 규제위원회는 최근 후쿠이현 쓰루가 원전 2호기의 지반이, 앞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높은 활단층이라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절대 재가동해선 안 된다는 결론인데, 일본원전 측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안전심사를 다시 신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