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방부 "북 핵시설 가동 예의주시…방산비리 수사 적극 협조"

입력 2014-11-20 14: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방부는 북한의 핵시설 가동 여부를 한미 정보당국이 예의주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산비리 수사와 관련해서는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외무성이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통과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며 핵실험 위협을 언급한 것에 대해 "핵 실험과 탄도 미사일을 발사해서 한반도는 물론 전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그런 행위는 배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전쟁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무모한 핵 개발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 가장 최선의 방법"이라며 "군은 만반의 대비태세를 구축하고 있고 북한의 어떠한 도발이나 위협도 용납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북한 전문 사이트인 38노스가 핵 시설 가동 조짐이 포착됐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핵 시설이) 가동되면 가스 등이 포착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아직 그런 조짐은 없지만) 한미 정부 당국은 북한의 핵 시설 가동이나 운영에 대해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산비리 정부 합동수사단에 대해서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가장 유능한 군 검찰관과 검찰수사관 등 전문요원을 파견해서 합수단의 수사를 적극 지원하고 협조할 것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국방부는 합수단의 방산비리 수사가 방위사업을 위기에서 기회로 거듭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총 하나 스스로 생산하지 못한 우리 방위산업이 지금은 전 세계에 전투기까지 수출하는 수준으로 발전해서 국격을 높이고 있다"면서 "방위산업 발전에 많은 이들의 헌신이 있었지만 개인 비리가 방위사업 전체로 인식되는 현실도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