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산비리 합수단 21일 공식 출범…단장에 김기동 지청장

입력 2014-11-19 17: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위산업 비리를 척결하기 위한 정부 합동수사단이 21일 공식 출범한다.

19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방위산업 비리 합동수사단은 오는 21일 서울중앙지검에서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합수단은 서울중앙지검에 설치되며 김기동(50·사법연수원 21기)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장이 단장을 맡았다.

김 지청장은 지난해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설치된 원전비리 수사단의 단장을 맡아 박영준 전 차관을 기소하는 등의 성과를 내기도 했다.

합수단은 '통영함·소해함 납품비리'를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를 주축으로 검사 10~15명이 파견되는 이례적인 규모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감사원·국세청 등 각 사정기관의 인력까지 포함하면 합수단의 전체 인력 규모는 100명 안팎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새해 예산안 시정연설과 여야 지도부 회동에서 방산·군납비리의 척결을 강조한 바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