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간어린이집 "무상보육 공약 이행하라"…휴원도 언급

입력 2014-11-12 2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만 3~5세 이하 아동에게 어린이집 보육료를 지원하는 누리과정 참 말도 많고 탈도 많죠. 그 한 축이 물론 민간어린이집입니다. 이번엔 민간어린이집 관계자들이 휴원까지 할 수 있다면서 정부에 누리과정 공약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황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장진환/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 회장 : 무상보육 공약 제대로 이행해 주십시오. 보육공약 파기 행위는 발생할 수 없고, 더 이상 방치될 수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누리과정 등 무상보육 공약을 제대로 지키라는 요구입니다.

관련 예산을 두고 정부와 교육청간 다툼이 이어지면서 보육현장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는 겁니다.

실제 학부모 사이에선 우려가 나옵니다.

[이현희/학부모 : 갑자기 (보육료) 지원을 안해주신다고 하면, 경제적인 부담을 떠안게 돼서 굉장히 부담스럽습니다.]

또 일부 학부모들은 교육청이 아닌 정부에서 직접 보육료를 지원하는 유치원으로 눈길을 돌립니다.

[백현미/학부모 : 유치원은 정부에서 지원해주니까, 시설이 조금 더 넓고 좋은 데를 가려는 게 엄마들의 마음인 것 같아요.]

이 때문에 어린이집들은 휴원까지 언급하고 있습니다.

[고성희/서울민간어린이집연합회 회장 : 보조금이 안 나와서 아이들이 안 오는데 어떻게 어린이집을 운영하겠어요.]

민간어린이집까지 가세하면서 누리과정을 둘러싼 책임 공방은 더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