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앵커브리핑] 남겨진 9명의 이야기…'기다리겠습니다'

입력 2014-11-11 21:26 수정 2014-11-11 22: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먼저 앵커브리핑으로 시작합니다.



[실종자 고창석 교사 부인 : 이 시간 이후 수중수색을 멈추어 주시기 바랍니다. 저희는 수색 중단 결정으로 인해 정부의 고뇌도 잠수사분들의 말 못할 고통스런 심정도 저희를 위한 공무원분들과 자원봉사자님들의 고생도 피해지역으로 힘들어하는 진도군민의 아픔도 모두 눈 녹듯 사라졌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세월호 참사 210일. 결국 9명의 생명이 차가운 바닷속에 남게 됐습니다.

그리고 지금부터 9명의 이야기를 다시 시작합니다.

+++

남겨진 아홉 명의 이야기

▶박영인/단원고 2학년
팽목항 주인 잃은 축구화 그렇게 갖고 싶어 했는데…

▶허다윤/단원고 2학년
'비스트' 오빠들 좋아하고 가난했지만 애교 많은 딸

▶남현철/단원고 2학년
"사랑하는 그대, 오늘도…" 노래 가사 남기고 간 아들

▶조은화/단원고 2학년
"너 계속 결석할 거니…" 친구들의 간절한 기다림

▶고창석/단원고 교사
"어서 피하라" 외쳤던… 고슴도치 머리 '또치샘'

▶양승진/단원고 교사
끝까지 구명조끼 없이… 하늘나라에서도 선생님

▶이영숙 (51)
16년 떨어져 산 아들과 함께 살 집 이사 가다가…

▶권재근·혁규 부자
여동생 구명조끼 입히고 아빠와 함께 사라진 오빠

기다리겠습니다.

+++

"당신이 무언가를 간절히 원할 때. 온 우주가 그 소망을 도울 것이다"

작가 파울로 코엘료의 '연금술사' 중 한 구절입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