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 전직 시장 연루 한국전력 승진청탁 비리 수사

입력 2014-10-31 14: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이 전직 지자체장이 연루된 한국전력 승진청탁 비리를 수사하고 있다.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3부(부장검사 김환)는 부하직원으로부터 승진청탁과 함께 돈을 받은 혐의(알선수재 등)로 전 한전 간부 김모(61)씨를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2011년 10~12월 부하 직원 A씨로부터 승진청탁과 징계무마 등의 명목으로 5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씨를 조사하면서 한대수(70) 전 청주시장이 금품이 오가는 과정에 관여한 정황을 잡고 이날 한 전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한 전 시장은 2002~2006년 민선3기 충북 청주시장을 역임한 뒤 2011년 1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한전 상임감사를 지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