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숫자로 본 대통령 시정연설, '경제' 59번·'세월호' 0번

입력 2014-10-30 08: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숫자로 표현해볼까요? 경제라는 단어 59번, 박수는 28번, 세월호는 0번입니다.

시정연설 분위기를 류정화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시정연설은 35분가량 진행됐습니다.

가장 많이 등장한 단어는 '경제'였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 기초가 튼튼한 경제를 만들고 창조경제를 뿌리내려 우리 경제를 역동적인 혁신 경제로 전환시키고….]

그러나 올해 한 해 가장 큰 이슈였던 '세월호'는 단 한 번도 말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안전'이라는 말을 여러 차례 언급했습니다.

박수는 연설하는 동안 모두 28차례 나왔습니다.

새누리당 의원들의 화답이었습니다.

약속이라도 한 듯 박수를 보낸 여당과는 달리, 야당 의원들의 반응은 뜨뜻미지근했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서로 악수를 청했습니다.

야당은 연설이 끝나고 나서도 자리에 묵묵히 앉아있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본회의장을 나서는 박 대통령은 친박근혜계 핵심으로 꼽히는 서청원 의원과는 반갑게 인사했습니다.

김무성 대표와는 짧은 악수만 하고 지나쳤습니다.

최근 개헌 이슈 등으로 불편했던 당·청 관계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