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납품비리' 한전KDN 간부 2명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4-10-29 15: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전력공사 자회사인 한전KDN의 납품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부장검사 장영섭)는 29일 납품업체로부터 거액의 뒷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한전KDN 간부 국모씨와 김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한전KDN에 전력 장비 등을 납품하는 IT업체 K사로부터 수주·납품과 관련, 편의를 제공해준 대가로 거액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K사는 배전제어 상황실 시스템과 근거리통신망(TRS)을 납품하는 IT 업체로 한전 관련 IT 공사의 90% 가량을 독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K사를 비롯한 한전KDN의 납품업체들이 한전KDN 측에 사업 수주 및 납품 관련 청탁과 함께 뇌물을 건넨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국씨와 김씨 등을 구속하는 대로 뒷돈의 정확한 액수와 사용처, 납품비리에 연루된 또 다른 직원이 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 27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한전KDN 본사와 K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국씨와 김씨를 체포한 뒤 조사해 왔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