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법조계 덮친 명동 사채왕…판사·검찰 수사관 연루 논란

입력 2014-10-25 17: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현직 판사가 '명동 사채왕'으로 불리는 사채업계의 큰 손으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검찰 수사관들도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어 법조계의 비리 게이트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합니다.

박상욱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최근 수도권의 한 법원에서 근무하는 A판사와 주변 인물의 계좌 추적에 나섰습니다.

A판사가 이른바 '사채왕'으로 불리는 명동의 사채업자 최모씨로부터 수억 원을 받은 정황이 드러나면서입니다.

A판사는 2008년과 2009년 전세금과 주식투자 명목으로 3억 원씩 두 차례에 걸쳐 모두 6억 원을 최 씨로부터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 씨는 사채업과 함께 여러 개의 사기도박단을 꾸려 활동을 해왔는데, 이 과정에서 협박과 마약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 입니다.

A판사는 하지만 평소 안면이 있던 최 씨의 친척에게 3억 원을 빌려 전세금으로 쓴 뒤, 1억 5천만 원을 곧바로 갚았고 나머지도 6개월 뒤 갚았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주식투자금을 빌린 적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수사 관련 편의를 제공해주는 대가로 최 씨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관들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사채왕 수사가 대형 법조 비리 게이트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