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두환, '알짜배기 부동산' 이미 처분…매각 대금 자녀에게

입력 2014-10-24 20:42 수정 2014-10-24 21: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가 미납 추징금을 납부하겠다면서 내놓은 부동산 자산에 대규모 선순위 채권이 물려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재산 환수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소식을 저희가 이틀 동안 보도해드렸습니다. 그런데 전 씨 측은 알짜배기 부동산은 이미 처분을 했고 매각대금 상당액을 일가 자녀들에게 나눠준 것으로 파악돼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임진택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오산시에 있는 독산성 일대 야산입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는 처남 이창석 씨 소유였던 이 땅 13만 평을 지난해 환수 대상 재산으로 내놨습니다.

하지만 JTBC 취재 결과, 이미 400여억 원의 선순위 채권이 물려 있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부동산 불황으로 시세는 가늠하기조차 어렵습니다.

[부동산 업자 : 여기 땅만 전문으로 하는 사람인데, 하나도 안 돼요. 거래가 하나도 없어요. 하나도 없어요.]

그런데 이 씨는 인근 알짜배기 땅을 이미 수년 전에 처분했습니다.

이 씨는 2006년 일대 야산 등 28필지를 오랜 친구로 알려진 박모 씨에게 585억 원에 팔고, 박 씨는 4년 뒤 이 땅에 개발 프리미엄 등을 얹어 2275억 원에 한 대기업의 관계사로 넘깁니다.

이 씨의 매각 대금 상당액은 이미 전 씨 일가의 자녀들에게 배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이 환수했다고 밝힌 부동산은 상당 부분이 선순위 채권에 묶인 껍데기로 확인된 가운데, 알짜배기 부동산은 이미 처분해서 다른 형태의 재산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