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평창올림픽조직위, 빙상 4개 경기장 중 절반 '사후 철거' 방침

입력 2014-10-20 15: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평창올림픽조직위, 빙상 4개 경기장 중 절반 '사후 철거' 방침


경기장 건설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새로 짓는 4개의 빙상경기장 가운데 절반을 사후에 철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조양호(65) 대회 조직 위원장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재설계 논란으로 착공이 늦어지고 있는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등과 관련한 대회 전반적인 준비 상황을 설명했다.

조 위원장은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은 긴급 입찰을 통해 이달 말에 토목공사를 시작한다"면서 "늦어도 2017년 1월 말까지 완공해 대회를 정상적으로 치를 수 있도록 강원도와 긴밀히 협조키로 했다"고 밝혔다.

강원도 강릉 스포츠 콤플렉스에 조성 예정인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은 아직 시공사 선정도 하지 못한 상태다. 문체부에서 설계 변경을 요구하면서 일정이 계속 늦어졌다.

올림픽 개막 1년 전인 2017년 1월까지 세계선수권 등을 통해서 준비상태를 점검해야 하는 상황에서 조직위가 선택한 방법은 '긴급 입찰'이다.

긴급 입찰을 통해 공사 기간을 단축해 빡빡한 시일안에 경기장 건설을 맞춘다는 복안이다. 토목공사와 건축공사 시행사를 분리 발주하면 당초 2017년 4월에야 완공할 수 있는 공사 기간을 3개월 가량 앞당길 수 있다는 것이 조직위의 설명이다.

관건은 올림픽을 위해 조성한 시설물의 사후 활용 문제다. 문체부는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을 사후 철거하는 방침을 세우고 조직위 측에다가 설계 변경을 요구했다.

대회 이후 투입될 막대한 관리 비용을 고려하면 건설비용을 감수하고서라도 철거하는 쪽이 합리적이라는 판단에서였다.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은 약 1311억원을 들여 당초 8000석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조직위는 설계 변경을 통해 건설 비용을 줄이고, 사후 철거를 하는 데 합의를 봤다.

같은 맥락으로 강릉에 조성 예정인 아이스하키 1경기장도 사후 철거키로 했다. 강원도는 아이스하키 경기장을 철거 후 원주로 이전시키고자 했지만 마땅한 활용방안을 내놓지 못해 철거 방침을 따랐다.

단, 강원도 강릉 일대에 신설되는 피겨스케이팅과 쇼트트랙 경기장은 빙상 고유의 기능은 유산으로 남기면서 복합 문화체육시설과 국제대회 개최가 가능한 실내수영장으로 활용한다는 복안 그대로 진행된다.

새로 짓는 쇼트트랙 보조경기장은 대회가 끝난 뒤 강릉 영동대학교가 위탁받아 운영할 방침이다.

조양호 위원장은 개·폐회식 장소 문제와 관련해서도 입장을 정리해 발표했다.

조 위원장은 "개·폐회식 장소는 당초 계획대로 평창군 횡계리로 확정했다"면서 "평창은 2월 중 기후 여건과 사후 활용 여건 등에서 강릉보다 비교적 어려운 것은 사실이나 국가적 낭비도 막고 평창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윈윈 방안을 택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단 4만~5만석 규모의 개·폐회식장은 대회 이후 1만 5000석 이하 규모로 축소해 운영키로 했다. 사후 활용 방안에 대해서는 조직위와 문체부, 강원도가 차후 논의할 예정이다.

이 밖에 산림훼손을 이유로 이전을 요구하고 있는 정선 알파인경기장은 환경훼손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경기장을 조성키로 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출발 지점을 기존 해발 1420m인 가리봉산 중봉에서 1370m의 하봉으로 바꿔 여자 코스를 없애고, 남녀 통합코스로 운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로써 30%의 산림훼손을 줄였으며, 보호가치가 높은 주목 등 주요 수목군락지 등 노선을 7군데나 변경했다"고 덧붙였다.

조 위원장은 끝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은 힘겹게 유치한 사업으로 성공적인 개최는 국가적 대업이다. 그동안 여러가지 오해와 갈등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모든 것이 결정된 만큼 올림픽 준비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지켜봐줄 것을 당부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