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경제특구 개발' 발표 3년…허허벌판 된 황금평

입력 2014-10-19 20: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중국과 함께 압록강변의 황금평을 경제특구로 개발한다고 밝힌 적이 있죠. 그런데 3년이 지난 지금, 계획대로 잘 되고 있을까요? 투자 유치나 기업체 입주가 전혀 이뤄지지 않아 특구 개발에 한발짝도 진전이 없다고 합니다.

예영준 특파원이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북한의 종합무역박람회장에 마련된 황금평 특구 홍보 부스입니다.

외국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해보지만 상담자는 거의 없습니다.

대대적인 착공식을 거행한 지 3년 밖에 안됐지만 특구에 대한 관심이 거의 사라진 겁니다.

단둥에서 15km 떨어진 황금평 현장은 황량했습니다.

황금평 안에는 추수를 끝낸 뒤 쌓아둔 볏단만 가득합니다.

벌판 한 가운데 업무용 건물의 뼈대가 올라가고 있는 것이 유일한 새 건물의 모습입니다.

북한 정부는 이 드넓은 황금평 부지를 경제특구로 개발하려고 노력해왔습니다.

하지만 수년이 지나도록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황금평은 계속 농토로 방치되고 있습니다.

황금평 경제구 관계자는 기업 유치 계약을 맺은 실적은 단 한건도 없고 언제 입주가 진행될지 아무런 시간표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측이 북중 협력에 소극적인 것과 함께 황금평 개발을 주도했던 장성택이 처형된 것도 개발이 지체되는 이유의 하나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