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서 5년간 자전거사고로 152명 사망, 1만6000명 부상

입력 2014-10-19 14: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난 5년간 서울시내에서만 자전거 사고로 연간 평균 30명이 사망하고 3000여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자전거 사고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지난 5년간 교통사고로 서울 시내에서 총 152명이 사망했다. 부상자는 같은 기간동안 1만 5803명이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차가 자전거를 직각으로 들이받거나 자전거가 차량 측면으로 돌진한 경우가 39%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교차로에서의 주의가 요구된다. 정면으로 충돌한 경우는 3.5%에 불과했다.

사고 발생 건수는 2009년 3055건에서 2010년 2847건으로 줄었지만 2011년 2861건, 2012년 3225건, 2013년 3250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다. 지난 해 발생한 사고 3250건 중 자동차와 자전거 만으로 이루어진 '차 대 차' 사고는 88%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자전거가 사람과 충돌한 사고는 11%로 나타났다. 자전거 단독으로 사고가 난 것은 1%에 그쳤다.

자전거 사고 발생이 증가하며 서울시는 자전거도로 정비, 자전거 교육을 강화하는 등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자전거는 도로교통법상 '차'로 분류 되지만 보험·운전 교육 등이 의무화 되어있지 않고 처벌도 미미해 '음주 자전거 운전'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서울시 관계자는 "안전행정부와 협의해 헬멧과 후미등 등 안전장치 장착 의무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혜진 기자 koo@joongang.co.kr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