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농해수위 간사, 해경 해체 두고 장외공방

입력 2014-10-16 1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회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 여야 간사가 16일 해양경찰청 해체 문제를 두고 장외공방을 벌였다.

여당 간사인 안효대 의원과 야당 간사인 유성엽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나란히 전화인터뷰를 갖고 상반된 입장을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시 해양경찰청이 희생자 구조를 제대로 하지 못한데 책임을 물어 해경 해체를 선언한 바 있다.

안 의원은 "셀프개혁은 한계가 있다고 본다. 세월호 사고 이후에 드러난 해경의 부정 문제라든가 비리, 무능을 비춰봤을 때 이대로는 어렵다"고 해경 해체를 주장했다.

이어 "다만 해경의 해양 구조라든가 운항기능이라든가 해양 경비 기능은 훼손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국가안전처로 가는 게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

반면 유 의원은 "해경을 해체 하기 보다는 보완하고 보강을 해서 해상구조나 해상경비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해경 해체 발표는 진단과 처방이 잘못된 것"이라며 "인력과 예산이 부족하다고 하면 이 부분을 어떻게 보강할 것인지, 또 훈련이 부족했다고 하면 어떻게 교육훈련 매뉴얼을 만들 것인지에 방점이 놓여야 한다. 너무 성급하고 감정적인 책임전가"라고 비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