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직폭력배까지 '분실 휴대전화' 유통…5억대 밀반출

입력 2014-10-15 09: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택시에서 휴대전화 잃어버린 적 있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그 휴대전화들을 단 이틀만에 해외로 팔아버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조직폭력배까지 연루돼있었습니다.

김지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여의도의 한 거리.

한 남성이 휴대전화를 켠 채 손을 흔듭니다.

택시 한 대가 멈춰서고 남성이 이를 타고 사라집니다.

승객이 두고 내린 휴대전화를 택시기사에게 팔도록 유인하는 일명 '흔들이' 입니다.

[임모 씨/분실 휴대전화 매입책(흔들이) : 많이 잡았을 때는 (하루에)10대 넘게 잡아본 적도 있어요. 한 달에 1000만원 못 벌면 이 일 하지 말라는 소리도 있었어요.]

택시기사가 속칭 '흔들이'에게 판 분실 휴대전화는 이 일대 조직폭력배에게 넘어갔습니다.

조직폭력배는 휴대전화 유통업자와 운송업체와 손 잡고 휴대전화를 이틀만에 해외로 팔아넘겼습니다.

이들은 정식 중고 휴대전화가 들어있는 상자에 분실 휴대전화를 끼워 넣어 수출하는 수법을 이용했습니다.

경찰은 분실 휴대전화를 해외로 넘긴 일당 14명을 검거했습니다.

[전창일/서울청 광수대 팀장 : 해외 운송 업체 직원과(조직폭력배)가 유착해서 중고폰 수출에 끼워 넣기 한 장물폰을 밀반출한 것을 밝혀낸 것이 이번 사건의 특징입니다.]

이 일당이 해외로 판매한 분실 휴대전화는 시가 5억 원에 이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