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 감청한 카톡 대화 보니…제3자 정보까지 노출

입력 2014-10-09 20:15 수정 2014-10-09 23: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시작하기 전에 미리 말씀드릴 내용이 있습니다. 어제(8일) 저희가 카카오톡 측이 검찰에 혐의자 자료를 넘길 때 카카오톡 내용을 자체적으로 선별해서 넘겼다는 보도를 해드린 바 있습니다. 보도가 나가자 카카오톡 측에서는 오늘 직접 출연해서 해명하겠다고 얘기했고, 제가 방송을 끝내면서 예고를 해드렸습니다. 그만큼 이 내용은 중대한 내용이기 때문에 그랬습니다. 그러나 오늘 카카오톡 측은 출연의사를 번복했습니다. 그리고 이 사안에 대한 자신들의 입장만을 전해왔습니다. 오늘 카톡 측의 반론을 포함해서 모든 내용을 전해드릴 텐데요, 상황은 여전히 심각하고 이에 대한 문제의식은 카카오톡 측뿐만 아니라 국정원이나 검찰, 법원도 동시에 가져야 한다고 저희들은 생각하고 있습니다.

첫 소식입니다. 국가정보원이 국가보안법 위반 피의자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석 달 동안 통째로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어제 보도해드렸는데요, JTBC 취재팀은 국정원이 감청을 통해 본 대화 내용을 입수해 분석했습니다. 그랬더니 당초 우려했던 대로 피의자 이외 수십 명의 대화 내용과 계좌번호 등 제3자의 사생활이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었습니다.

먼저 홍상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가정보원이 감청영장을 받아 들여다본 카카오톡 내용입니다.

맨 위에 휴대전화 번호들이 나옵니다.

모두 14명.

영장 대상자 이모 씨는 물론, 제3자인 카톡 대화방 참가자 13명의 신원이 노출됩니다.

대화 내용은 스마트폰을 그대로 옮겨놓은 것과 같았습니다.

한 사람이 초대되고 이 씨는 물론 다른 사람들이 축하 메시지를 남깁니다.

어떤 게임을 하자, 계산은 누가 했다, 몇 시에 어디서 조찬이 있다는 얘기까지.

영장 대상자는 물론 제3자의 사적인 대화 내용까지 고스란히 포함돼 있습니다.

5일간 이어진 그들의 대화는 국정원에 그대로 전달됐습니다.

이 씨가 가입된 또 다른 대화방.

결제를 어떻게 하냐는 질문에 계좌 번호까지 등장합니다.

이 씨와 무관하지만 대화 내용 전체가 제공되면서 제3자의 정보까지 빠져나가고 있는 겁니다.

법원이 발부한 영장은 피의자의 혐의 사실을 보도록 돼 있지만, 수사기관에는 제3자의 개인 정보까지 모두 전달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영장 집행의 적법성 논란이 제기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