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독재국가 수법" 일본, 가토 전 지국장 기소에 강력 반발

입력 2014-10-09 16: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이 세월호 관련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의혹을 제기한 산케이신문 가토 전 서울지국장을 기소한 데 대해 일본 언론과 정부가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독재 국가의 수법과 같다는 극한 반응까지 나왔습니다.

이정헌 특파원입니다.

[기자]

산케이 신문은, 어젯(8일)밤 인터넷판에 긴급 속보를 낸 데 이어 오늘도 한국 검찰과 청와대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사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언론 자유에 대한 중대하고 명백한 침해"라며 기소 철회를 주장했습니다.

사설에서는 "정권에 불편한 보도에 대해 공권력 행사로 대처하는 것은 마치 독재국가의 수법과 같다"며 박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진보 성향의 아사히 신문은 "검찰이 대통령 체면을 세운 정치적 판단을 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을 비롯한 다른 주요 언론들도 일제히 관련 기사를 쏟아내며, 한일 관계가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우려를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유흥수 주일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항의의 뜻을 전달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국제사회 상식과 크게 동떨어진 판단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과 동시에 강한 우려를 전할 계획입니다.]

스가 장관은 한일 정상회담 추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으면 더욱 대화를 해야 한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