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내 시판 치약 60%, 유해논란 성분 포함"

입력 2014-10-05 15: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내에 시판되는 치약 60% 가량에 유해 성분 논란이 일고 있는 파라벤과 트리클로산 성분이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이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의약외품으로 허가가 난 2050개의 치약 가운데 파라벤이 함유된 치약은 1302개(63.5%), 트리클로산이 함유된 치약은 63개(3.1%)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파라벤은 청소년의 성장기 성호르몬과 관계가 있으며 여성의 생리주기에 영향을 미치고 성인에게는 유방암, 고환암을 유발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트리클로산은 살균·살충 효과가 있는 화학물질로 자외선이나 수돗물에 들어있는 염소를 만나면 발암물질로 변한다. 여성에게는 갑상선 호르몬 수치에 영향을 미치고 유방암 위험 증가, 남성에게는 뇌 발달 교란, 황색포도상구균으로 인한 비염, 알레르기 유발, 정자 수 감소, 불임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에 미국 미네소타주에서는 지난 5월16일 트리클로산 사용을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켰다. 아울러 미국 콜게이트-팜올리브사는 2011년부터 해당 성분의 사용을 전면 중지했다.

프랑스 국립보건의학연구소와 미국 질병관리센터도 지난달 방부제 및 항균제로 사용되는 파라벤과 트리클로산이 임신기간 중 태아의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김 의원은 "국내에서는 파라벤과 트리클로산의 유해성에 대한 신속한 검증이 이뤄지지 않고, 성분 표기마저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며 "정부는 의약외품에 대해서도 최초 품목 허가 이후 정기적으로 안전성·유효성을 재평가할 수 있는 시스템을 조속히 마련하고 성분 표기 규정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