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감, 670여 곳으로 역대 최다…주요 쟁점과 일정은?

입력 2014-10-02 20:16 수정 2014-10-02 23: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기국회의 꽃'으로 불리는 국정감사 일정이 확정됐습니다. 이렇게 말씀드리면서도 꽃이 될지 안 될지는 지켜봐야 될 것 같습니다만, 오는 7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될 예정인데요. 감사를 받아야 할 기관이 모두 670여 곳으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피감대상은 많고, 시간은 촉박하고 준비나 제대로 됐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몇가지 사안에 대해선 뜨거운 국감이 될 것 같습니다.

주요 쟁점과 일정을 안태훈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올해 국정감사의 화두는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증세 논란 그리고 4대강 문제의 검증 등입니다.

하이라이트는 운영위원회가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을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하는 오는 28일입니다.

야당이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규명하겠다고 벼르고 있어, 청와대-여당과의 격전이 예상됩니다.

오는 15일과 16일에도 관심이 집중될 전망입니다.

세월호 안전검사를 담당한 선박안전기술공단은 물론 해피아로 지목된 해양수산부, 해운조합, 한국선급 등이 감사를 받습니다.

증세 논란과 관련해선 기획재정부가 감사를 받는 오는 16일과 17일이 주목됩니다.

야당은 '부자감세, 서민증세'라는 논리로 정부의 세금 정책을 거세게 몰아세운다는 전략이어서 증세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정부·여당과의 충돌이 예상됩니다.

국토교통부가 감사를 받는 오는 13일은 4대강 논란에 대한 검증으로 뜨거울 전망이고 공무원 연금 개혁과 대기업의 부당 노동 의혹, 단말기 유통법 등도 이슈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