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포스코, '페놀 보고서' 축소?…감독기관, '모르쇠'

입력 2014-09-25 20: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틀 동안 포스코 마그네슘 제련공장의 페놀 유출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오늘(25일) 한 번 더 다루겠습니다. 포스코 측이 환경부에 조사보고서를 제출하면서 오염 규모를 축소하려 했던 것 아니냔 의혹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 와중에 감독기관들은 책임 떠넘기기에만 급급합니다.

김상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포스코가 첫 정밀조사보고서를 원주지방환경청에 제출한 건 지난해 말이었습니다.

하지만 부실한 내용 탓에 보고서는 6월까지 두차례 더 수정됐습니다.

문제는 보고서가 고쳐질 때마다 오염 면적이 증가했단 겁니다.

1차 보고서 당시 1만9천㎡이던 오염 면적은 최종 보고서에선 1.6배로 늘었고, 오염된 토양 역시 2배를 넘었습니다.

반면 일부 맹독성 물질의 검출 사실은 빠졌습니다.

1·2차 보고서에 있던 1급 발암물질 비소가 최종 보고서엔 없는 겁니다.

애초 조사내용을 축소하려던 것 아니냔 의혹이 제기되자 포스코 측은 부인합니다.

[박성길/포스코 환경에너지실 팀리더 : (1·2차 보고서는) 사전 리뷰 차원에서 나갔던 부분이고, 저희가 공식적으로 제출한 건 마지막 보고서로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주민들은 이마저도 믿을 수 없단 반응입니다.

[우병담/지역 주민 : 정부에서 적극 나서서 이 문제를 바로잡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감독관청은 책임만 떠넘깁니다.

[이승환/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 : 지방자치단체 고유 사무로 돼 있거든요. 중앙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없습니다.]

[조규민/강릉시 환경정책과장 : 우리는 법에 의해서 할 수밖에 없어요. 우리 생각대로 할 수 없잖아.]

이 때문에 비판이 터져나옵니다.

[심상정/정의당 의원 : 관리·감독기관인 강릉시나 환경부가 이런 문제에 대해서 책임 있는 역할을 하고 있지 않다는 게 가장 큰 문제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