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기복지재단 신임 센터장 퇴직공무원 내정 의혹"

입력 2014-09-24 14: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기도 산하 경기복지재단이 노인일자리지원센터장 공모를 진행 중인 가운데 시민단체가 퇴직공무원 내정설을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다.

경기복지시민연대는 24일 '경기복지재단의 관피아 채용의도,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재단이 경기도청 퇴직공무원 출신을 내정한 것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이 일고 있다"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공개채용 공고 이후 복수의 지원자 가운데 도청 퇴직공무원 1명을 포함한 3명이 (서류전형을 통과해) 25일 최종면접을 앞두고 있다"며 "공개채용이 얼마나 공정성을 가질 지는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인일자리 관련 업무의 전문성이 떨어지는 인사를 단지 퇴직공무원이라는 이유로 채용하려는데 대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도와 재단이 관피아 척결 의지를 보여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센터장 채용뿐 아니라 현재 사표 수리 중인 재단 대표이사 인사도 예의주시할 것"이라며 "관피아 문제가 현실로 나타나면 범사회복지계와 연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재단 측은 "공개채용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해 내부 면접위원과 외부 전문가(교수)로 면접위원을 꾸렸다"며 "내정설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재단은 1차 서류전형 합격자 3명을 대상으로 25일 오전 최종면접을 진행한 뒤 29일 합격자 발표를 할 예정이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