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전 부지 결국 현대차 품으로…낙찰가 10조 5500억

입력 2014-09-18 14: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의 새 주인이 현대차그룹 컨소시엄으로 결정났습니다.

한국전력은 18일 오전 본사 부지 입찰 경쟁 결과 현대차그룹을 최종 낙찰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현대차가 써낸 낙찰금액은 감정가 3조 3천억 원을 3배 이상 웃도는 10조 5500억 원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