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대위원장 외부 영입"…이상돈 거론에 새정치 '발칵'

입력 2014-09-11 21:33 수정 2014-09-12 16: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박영선 위원장이 외부 인사를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박 위원장이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건지, 공동위원장 체제로 가겠다는 것인지는 밝히지 않은 상황에서 영입 대상으로 새누리당에 몸담았던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유력하게 거론되면서 당이 좀 시끄러웠습니다.

조익신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세월호특별법 표류에 대한 책임론으로 위기에 몰린 박영선 위원장이 깜짝 카드를 꺼내 들었습니다.

비상대책위원장에 외부 인사를 앉히겠다는 겁니다.

[박영선/새정치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 : 정치와 정당 개혁에 학문적 이론을 갖추고 계시고, 현실 정치에도 이해도가 굉장히 높은 분을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유력한 후보로 2012년 대선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을 지낸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거론됐습니다.

'더좋은미래' 등 당내 강경파 의원들은 영입 중단을 촉구하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탄생 공신에게 어떻게 당을 맡기느냐는 겁니다.

온건파 의원들조차 절차에 문제가 있다며, 소통 부족을 지적했습니다.

"얼마 전부터 그런 이야기가 있었지만, 좀 더 생각을 해봐야겠다"며 말을 아끼고 있는 이 교수는 이르면 내일(12일)쯤 공식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격앙된 당내 반발 여론을 뚫고 '이상돈 카드'를 관철하기는 쉽지 않을 거란 관측이 많아 박영선 위원장의 리더십이 또 한 번 위기를 맞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