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반인 희생자 유족, '재합의안 수용'?…내일 최종입장 발표

입력 2014-08-24 15: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단원고 피해학생 유가족과 일반인 유가족이 있는데, 일반인 유가족들이 세월호 특별법과 관련해서 내일(25일) 입장을 발표한다고 합니다. 어떤 내용이 포함되는지 화면으로 함께 보고 이야기를 이어가겠습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 사망자 294명 가운데 단원고를 제외한 일반인 희생자는 43명입니다.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들은 여야의 세월호 특별법 재합의안을 놓고 어제(23일) 약 2시간동안 총회를 열었습니다.

재합의안은 특별검사 후보 추천위원을 여야가 2명씩 나누되, 여당 몫 2명의 경우 유가족과 야당의 사전 동의를 받도록 하는 게 골자입니다.

일반인 유가족들은 이 자리에서 재합의안을 수용하는 편이 낫겠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희생자 다수를 차지하는 단원고 유가족들이 재합의안을 거부한 것과 다른 결정을 내린 겁니다.

일반인 유가족들은 정부의 지원과 정치권의 관심이 단원고 유가족에 쏠리는데 대해 소외감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정명교/일반인 유가족 대변인(지난 12일) : 특정 지역만을 위한 특별법이 아닌, 소수의 희생자까지도 아우르는 법 제정을 요청드립니다.]

하지만 일반인 유가족들은 특별법 제정에 대한 큰 뜻은 단원고 유가족과 같다며 편가르기로 비쳐지는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일반인 유가족 대책위는 내일 오후 2시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종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