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태환, 팬퍼시픽 자유형 400m 예선 1위로 결승행

입력 2014-08-23 12: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태환, 팬퍼시픽 자유형 400m 예선 1위로 결승행


'마린보이' 박태환(25·인천시청)이 2014인천아시안게임 최종 리허설로 선택한 2014팬퍼시픽선수권대회 자유형 400m에서 가장 좋은 성적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박태환은 23일(한국시간) 호주 퀸즐랜드주 골드코스트의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예선에서 3분46초10을 기록, 전체 참가선수 25명 중 1위로 결승티켓을 확보했다.

2위와 3위는 미국의 코너 재거(3분46초20)와 호주의 데이비드 맥키언(3분47초81)이 각각 차지했다. 4위는 '일본 수영의 기대주' 하기노 고스케(3분48초92)의 몫이다.

박태환의 이 종목 최고 성적은 2010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기록한 3분41초53이다. 올 시즌 최고는 지난 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스테이트 오픈에서 작성한 3분43초96이다.

인천아시안게임(9월19일~10월4일)을 앞두고 일정 문제로 팬퍼시픽대회 출전을 고민했던 박태환은 결국 주종목인 자유형 400m만 참가하기로 결정했다.

팬퍼시픽대회 자유형 400m는 박태환과 인연이 깊다. 2006년 캐나다 빅토리아에서 열린 10회 대회, 2010년 미국 어바인에서 개최된 11회 대회에서 연이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예선에서 쾌조의 컨디션을 과시한 박태환은 대회 3연패에 도전한다.

한편 박태환을 포함, 8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결승전은 이날 오후 6시에 열린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