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북 영천 괴연저수지 붕괴… 주민들 긴급 대피

입력 2014-08-21 15:35 수정 2014-08-21 17: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북 영천 괴연저수지 붕괴… 주민들 긴급 대피


 
21일 오전 9시 경북 영천시 괴연동 괴연저수지 둑 10m가 무너지면서 저수지 물이 쏟아져 나왔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갑자기 많은 물이 인근마을을 덮쳐 저수지 하류에 있는 본촌과 채신, 괴연 등 3개 마을 주민 100여명이 긴급하게 대피했다.

현재 저수지의 물은 모두 빠졌다. 하지만 주택 20여 채와 약 10만 제곱미터의 농경지가 침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집계가 계속되면 피해 면적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붕괴된 괴연저수지는 1945년 축조됐고 둑 길이가 160m, 높이가 5.5m다. 저수량은 6만1천㎥다.

이 저수지의 안전등급은 B등급으로 비교적 양호한 편이다. 그러나 지난 일요일부터 영천지역에 230여 밀리미터의 많은 비가 내린 탓에 둑이 견디지 못하고 무너졌다.

경상북도와 영천시 관계자들은 급히 현장에 나와 피해 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인력과 중장비를 동원해 긴급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N 화면 캡처]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