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완구 "법 훼손 않는 범위 내에서 정치력 발휘"

입력 2014-08-19 18:52

"민생경제라는 큰 틀에서 꽉 막힌 국회 풀어야" 여야 잠정합의안에 대해 박수로 추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생경제라는 큰 틀에서 꽉 막힌 국회 풀어야" 여야 잠정합의안에 대해 박수로 추인

이완구 "법 훼손 않는 범위 내에서 정치력 발휘"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19일 여야가 잠정 합의한 세월호 특별법에 대해 "법의 근간을 훼손시키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정치력을 발휘했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새누리당은 박수로 여야 잠정합의안을 추인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여야 원내대표 회동 직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잠정합의안을 설명하면서 "실정법 훼손은 안 된다는 입장을 견지했는데 아시다시피 민생경제가 어렵다. 국회가 정상화되지 못하고 있는 것을 풀어야겠다는 취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양당 원내대표는 쟁점이 됐던 특별검사 후보 추천위원회 구성과 관련 국회 추천 몫 4인 가운데 여당 추천 2인의 경우 야당과 세월호 유가족들의 사전동의를 얻어 선정키로 했다.

이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특검추천위원회는 법무부 차관, 법원행정처 차장,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등 3명과, 여야 2명씩인데 여당 몫 2명을 갖고 정치적 타협을 했다"며 " 의원들에게 몽둥이을 맞을 것 같은데 잘 할 테니 받아 달라"고 읍소했다.

다만 그는 "합의안은 양당 의원총회 추인 즉시 발효한다고 해서 추인을 못받으면 무효화되는 것으로 했다"며 "저도 의원들이 추인해주지 않으면 아무리 원내대표라도 의원들의 고견을 들어서 제가 임의로 판단할 수 없도록 스스로 고리를 걸었다"고 밝혔다.

그는 '야당 추천 몫에 대한 동의가 없다'는 지적에 대해선 "정국을 풀어야 한다. 제가 책임지겠다. 만약 문제가 있으면 원내대표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며 "도와 달라. 민생 경제라는 큰 틀 속에서 봐야 한다. 의원 지적도 일리가 있지만 적어도 꽉 막힌 국회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원내대표는 법 체계가 흔들렸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여당이 결정하는 2명이라는 것을 양보하지 않았다. 다만 우리가 결정하는 2명에 대해 야당과 유가족들의 의구심을 덜어주는 측면에서 적어도 우리 입맛에 맞는 사람으로 하진 않겠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큰 틀에서 여당은 국민들과 유가족들에게 의심을 불식시키겠다는 생각으로 임했다"며 "우리는 집권여당이다. 혹시 이 문제로 인한 부작용이나 문제가 있다면 제가 직을 걸고 책임지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