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직장인 5명 중 1명 "주4일 근무 반대…급여도 줄 것"

입력 2014-08-19 09:44 수정 2014-10-07 16: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직장인 5명 중 1명은 주4일 근무를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가 19일 직장인 1685명을 대상으로 주4일 근무에 대해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9.5%가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업무 외 자기계발 시간을 갖고 싶어서'가 56.4%로 가장 높았다. 이어 '가족들과 보내는 시간을 더 늘리고 싶어서'가 23.6%로 집계되면서 자기계발 또는 가족과의 여가 시간 등을 원하는 직장인들의 요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모든 직장인이 주4일에 긍정적인 것은 아니었다. 전체 직장인 5명 중 1명은 주4일 근무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이들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근무일수가 줄면 급여도 줄어들 것 같아서'가 41.4%로 가장 많았다. 근로 시간의 부족이 아닌 경제적인 이유로 인해 주4일 근무를 반대하고 있는 것이 눈에 띈다. 이어 '업무의 양이 주 5일동안 하기에도 빡빡해서'(27.0%), '주말은 이틀로도 충분해서'(16.8%) 순으로 응답됐다.

또 직장인 10명 중 6명 이상인 64.3%가 '스트레스 및 건강을 관리하기에 더 좋을 것 같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업무를 다 처리하지 못해 야근이 더 많아질 것 같다'는 응답도 27.2%나 나타났다.

한편 주4일제 근무가 현실화 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63.5%가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주4일로 바꿔도 고용주의 의사에 따라 주5일로 시행될 가능성이 높아서'가 42.8%로 가장 많았고, '정책이 현실화 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정착되지 못할 가능성이 있어서'가 35.3%, '경영자의 반대로'가 16.1%로 그 뒤를 이었다. 주4일 근무가 고용 확대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과반수인 60.9%가 '그렇다'고 답했다.

(뉴시스)
광고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