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교황, 세월호 질문에 "고통 앞에서 중립적일 수 없었다"

입력 2014-08-19 07:45 수정 2014-08-19 07: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8일) 우리나라를 떠난 프란치스코 교황이 바티칸에 도착했습니다. 교황은 귀국길 기내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월호 유족들을 만난 소회를 밝혔습니다.

손광균 기자입니다.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은 바티칸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전세기 안에서도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색 리본을 왼쪽 가슴에 달았습니다.

방문 둘째 날이었던 지난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성모승천대축일 미사' 직전 유가족을 만나 위로하는 자리에서 선물 받은 이후 행사 때마다 달던 리본입니다.

교황은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추모행동이 정치적으로 이용될 수 있다는 질문이 나오자 교황은 리본을 계속 착용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 누군가 내게 리본을 떼는 게 중립적이라고 말했지만, 저는 "큰 고통 앞에서는 누구도 중립적일 수 없다"고 했습니다.]

또 "희생자의 가족들을 생각하면 그 고통이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클 것"이라며, "내 위로의 말이 죽은 이들에게 새 생명을 줄 수 없지만 희생자 가족을 위로하면서 우리는 연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언론은 이 같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기자회견을 보도하면서 교황이 한국 어린이에게 받은 화환을 성모마리아 성당에 있는 마리아상 앞에 놓을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