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서 '방사능 고철' 수입…역추적은 사실상 불가능

입력 2014-08-13 09: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에서 수입한 고철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고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밝혔는데요. JTBC 취재 결과 이 고철이 일본의 어느 지역에서 왔는지 추적이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렇다면 이전에도 이미 방사능에 오염된 고철이 들어온 것은 아닌지 우려됩니다.

곽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7일 일본에서 들여온 고철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137이 검출됐습니다.

검출량은 기준치 미만이었지만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곧바로 고철을 격리하고, 일본으로 돌려보냈습니다.

문제는 일본산 고철이 어디서 왔는지 추적할 수 없다는 겁니다.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인 2012년 국내 7개 항만에 방사선 감시기를 설치했습니다.

그러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수입업체로부터 받는 신고서엔 원산지 국가명만 적도록 돼 있습니다.

고철이 어디서 발생했는지는 알 수 없는 겁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 : 우리가 일본에 가서 추적조사 할 수도 없고, 우리가 일본 보고 추적조사 해서 알려달라고 해서 실제 얻는 이익이 뭔지 모르겠는데 그럴 필요성이 있겠습니까?]

방사성 물질을 관리하는 컨트롤 타워가 없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수입 품목별로 책임 부처가 모두 다르기 때문입니다.

[최병성/환경운동가 : 원안위는 원안위대로, 환경부는 환경부대로, 관세청은 '우리는 단지 수입만 관여할 뿐'이라는 생각에 전혀 통제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넘어오는 폐기물에 대한 감시 체계 마련이 시급해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