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특별법 협상 타결…유가족 "핵심요구 빠졌다"

입력 2014-08-07 2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특별법 협상이 오늘(7일) 타결됐습니다. 하지만 세월호 가족들은 오히려 "가족들을 두 번 죽이는 일"이라고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가족들이 "꼭 포함시켜야 한다"고 했던 핵심 요구가 빠졌기 때문입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가장 큰 쟁점이었던 특별검사를 누가 추천하느냐는 문제는 지난 6월 발효된 상설특검법을 따르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특별검사는 후보 추천위원회에서 압축한 2명 가운데 대통령이 임명하게 됩니다.

특검 추천권을 야당이나 진상조사위원회에 줄 것을 요구해왔던 새정치민주연합이 한 발 물러난 것입니다.

진상조사위 구성은 새누리당이 기존 입장을 철회해 '5:5:4:3' 구성안에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세월호 가족들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진상조사위에 수사권과 기소권이 빠져 있다는 것입니다.

본격적인 협상에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40분 넘게 거친 설전을 벌였습니다.

[박영선/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 선거 전에 카톡으로 왜곡된 사실을 유포시켜서 국민들에게 그것을 믿게 하는 행위, 이것이 계속 반복되고 있습니다.]

[이완구/새누리당 원내대표 : 박범계 의원 역시 공당의, 새정치민주연합의 대변인입니다. 대변인 입장에서 유병언 시체가 사실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굉장히 중대한 문제 아닙니까.]

"세월호 가족들이 특혜를 받는 것처럼 새누리당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야당이 주장하자, 여당이 "유병언씨 시신 바꿔치기 음모론을 야당 의원이 제기하지 않았느냐"고 맞받은 겁니다.

오는 18일부터 나흘간 열기로 한 세월호 청문회의 증인채택 문제를 확실하게 매듭짓지 못한 점도 또다른 불씨가 될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