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시 "석촌역 싱크홀 원인 규명, 7~10일 소요"

입력 2014-08-05 18: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5일 오후 12시10분께 제2롯데월드 건설현장 인근인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지하차도 종점부에 싱크홀(땅이 갑작스럽게 푹 꺼지는 현상)이 발생한 가운데 서울시는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는데 7~10일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5시 관련 브리핑을 열고 "하수박스 내부 조사결과 일부 손상이 발견됐지만 도로하부에 지하철 9호선 공사 관련 등 여러 시설물이 혼재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발생한 싱크홀은 폭 2.5m, 길이 8m, 깊이 약 5m 규모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싱크홀 주변에는 지하 13m 하부에 지하철 9호선 919공구 터널공사가 진행 중이며 광역상수관이 2000㎜ 거리에서 통과하고 있다.

서울시는 통행차량의 안전과 상수도관 파손 등 2차 사고 방지를 위해 되메우기 작업을 통한 응급복구를 우선 완료한 상태다. 추후 동공부분을 재굴착해 하수박스 외부에 대한 조사와 지하철 공사의 영향 등도 전문가와 합동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